용계저수지에서
용계저수지에서
금주의 시
  • 음성뉴스
  • 승인 2024.07.1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동호 시인
문동호 시인

임을 보고자
용계리 저수지 둘레길에
개망초꽃으로 피어나
임 오는 길목을 서성이니
한여름 땡볕에 얼굴 그을릴까
참나무가 다가와 
그늘 되어주네

이제나저제나 오실까
소속리산 날망을 바라보지만
날짐승만 날갯짓이네
기다리면 오겠지
꽃단장 떨어지기 전에

임이여 
얼굴 한 번 보고 지길
그리워 흘린 눈물
용계리 호수 되어
반짝이는 윤슬이 임인가 했더니
물살치고 오르는 물오리였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