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호선 1호 법안, 중부권동서횡단철도법 대표발의
임호선 1호 법안, 중부권동서횡단철도법 대표발의
  • 음성뉴스
  • 승인 2024.06.1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호선 국회의원.
임호선 국회의원.

서해공업지대와 동해안 관광지대를 연결하는 중부권동서횡단철도의 건설을 앞당기기 위한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 행안위)은 18일 동서횡단철도의 조속한 착공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 등의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의 「중부권동서횡단철도건설을 위한 특별법안」(이하, 중부권동서횡단철도법)을 대표발의했다.

중부권동서횡단철도는 윤석열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서산·태안·당진의 서해안 공업지역에서 예산·아산·천안·청주·증평·괴산의 충청권 내륙지역, 문경·예천·영주·봉화의 경북 내륙지역을 묶어 울진의 동해안까지 연결하는 사업이다.

중부권동서횡단철도가 건설된다면 경부선 등 기존 철도망과 연계하여 전국 어디서든 2시간 내 이동할 수 있는 초대형 교통망이 형성된다. 특히 서해안 공업지대와 동해안 관광지역 간의 접근성이 향상되어 새로운 물류인프라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호선 의원은 “과거 남북축 중심의 발전모델은 대한민국의 눈부신 성장을 이끌었지만, 수도권 비대화와 지방소멸이라는 그림자를 남겼다”며, “물류·유통의 사각지대에 있는 중부권의 교통인프라를 보강하여 지역균형발전을 현실화할 수 있는 물질적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임 의원은 “268명의 국회의원이 동참한 달빛철도의 사례처럼, 중부권동서횡단철도가 동서화합과 균형발전의 중요한 축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