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시
  • 음성뉴스
  • 승인 2024.06.06 14:47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종화 시인.
심종화 시인.

몇백 년은 거뜬할 것 같은 집 벽에
금이 갔다

시멘트와 벽돌이 만났을 때
저들도 처음엔 사랑이었을 것이다
첫눈에 반해서
떨어져서는 못 산다고
죽을 때까지 찰떡같이 붙어 있자고
굳은 맹세도 했을 것이다
그러나 시샘하던 폭풍 탓이었을까
그 맹세 겨우 십 년도 못 넘기고
금이 가기 시작했다
그 틈으로 박쥐가
뜬 소문을 물고 날아들자
벽은 더 벌어져 가고
서로 싸늘한 등을 보인다
저 틈에 누군가 말랑말랑한 마음 하나
주물러 메꾼다면
예전처럼 찰싹 붙을 것도 같은데

이 밤도 갈라진 벽의 마음을 읽는
찬바람의 발길이 바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현지 2024-06-07 17:06:46
사람 인연이라는게
처음엔 붙어있다 떨어지는게 참슬프네요…
좋은시 감사합니다!

미영 2024-06-07 17:05:33
공감이 되면서 생각이 많아지는 글이네요….
훌륭합니다~^^

황순남 2024-06-07 15:30:05
생각이 많아 지는 글이네요. 좋은글 잘 보고 가요~~

염종하 2024-06-07 15:05:34
좋은 시
감동이네요

솔이 2024-06-07 14:44:16
글이좋아서 20번도 넘게읽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