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인사 "기본도 원칙도 없었다" 곳곳서 불만
괴산군 인사 "기본도 원칙도 없었다" 곳곳서 불만
  • 음성뉴스
  • 승인 2020.07.01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산군청.© 뉴스1


(괴산=뉴스1) 김정수 기자 = 충북 괴산군이 단행한 1일자 인사에 뒷말이 무성하다. 2018년 민선7기 이후 인사를 할 때마다 나오던 불만이 이번 인사에도 어김 없이 나타났다.

1일 군에 따르면 퇴직에 따른 서기관(4급) 2명, 사무관(5급) 2명을 승진하고, 5급 2명을 승진 내정했다. 6급 이하 8급까지 모두 78명을 승진시켰다.

군은 이번 인사를 민선7기 후반기 조직분위기 쇄신을 위해 직원들이 공감하는 예측 가능한 인사, 발전 가능성과 경력, 역량, 추진력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결과는 예상과는 한참 벗어났다.

연공서열이 한참 늦은 공무원을 사무관으로 내정했다. 전문 기술직을 요하는 자리에 행정직을 배치하는 무리수를 두기도 했다.

실거주지와 다르게 주소만 괴산에 둔 일부 공무원들이 줄줄이 승진잔치를 하는 등 인사기본 방침에도 어긋났다는 목소리가 내부에서 터져 나왔다.

공무원 A씨는 "인사는 단체장 고유권한이지만 사적인 감정이 실렸다면 정실·코드인사로 밖에 볼 수 없다"며 "공직자들의 사기를 위해서라도 공정한 인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민 B씨(57·괴산읍)는 "인재중용 발탁인사는 공직자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지만 잘못된 인사는 좌절과 낙담만 준다"며 "묵묵히 일하는 공직자들이 승진희망을 접어야 하는 사실에 허탈감만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018년 민선 7기 첫인사에서는 중원대 건축비리에 연루돼 벌금 400만원을 선고 받은 공무원이 사무관으로 승진했다. 지난해 3월에는 음주운전으로 정직처분을 받은 공무원을 사무관으로 내정하기도 했다.

지난해 정기 인사에서는 5급 사무관이 인사에 불만을 품고 명예퇴직을 했다.

군의회가 전문위원 자리에 5급 사무관을 요구했지만, 6급을 인사하자 반발해 결국 임용을 취소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당시 공직사회에서는 초유의 일이 일어났다는 분위기였다.

이처럼 정기인사를 두고 뒷말이 무성했지만, 이번 인사 역시 기본원칙이 지켜지지 않았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