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막아라"…충북도, 방역 강화(종합)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막아라"…충북도, 방역 강화(종합)
  • 음성뉴스
  • 승인 2019.09.1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경기 파주시의 한 돼지 사육농가에서 발생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살처분과 매몰을 위해 농가로 진입하는 중장비. © News1 박대준 기자


(청주=뉴스1) 송근섭 기자 =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가운데 충북도가 도내 유입을 막기 위해 방역대책을 강화한다.

17일 충북도에 따르면 앞으로 7일간 경기도 지역에서 사육한 돼지의 도내 반입을 금지한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농가와 가까운 휴전선 접경지역인 파주, 포천, 연천, 강화지역 양돈농가는 별도의 조치가 있을 때까지 도내 도축장을 이용하지 못한다.

도내에는 8개 도축장이 운영 중이다.

이달 초 파주, 포천, 연천지역 4개 농가에서 도내 도축장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파주 발병농가를 출입했던 차량 등이 도내 양돈농가를 방문한 기록도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도내에는 휴·폐업한 곳을 제외하고 335개 농가에서 돼지 62만7000여 마리를 사육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초까지 도내 모든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항체 표본검사를 실시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사례는 나오지 않았다.

 

 

 

 

 

 

 

 

 

박재명 충북도 동물방역과장이 17일 도청 기자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2019.9.17 © 뉴스1

 

 


충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경기도 파주와는 142㎞ 이상 거리가 떨어져 있는 만큼 도내 유입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방역 태세도 강화하기로 했다.

먼저 17일부터 도청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동물방역과에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상황실을 가동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을 위한 도지사 특별지시 발령과 예비비 사용 등도 검토 중이다.

도내 11곳에서 운영 중인 거점소독소를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양돈농가를 대상으로는 조기 신고 요령을 홍보하고, 다중집합행사 자제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 한강 이북지역 여행과 남은 음식물의 농장 반입, 외국인근로자 외출도 금지할 방침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아직까지 도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가 들어온 것은 없다"면서 "외부에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 대책과 별개로 자체 방역대책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 경기도 파주 한 양돈농가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만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제1종 가축전염병이다. 급성형의 경우 치사율 100%로, 백신이 개발돼 있지 않아 대부분 국가에서 살처분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확진 판정 즉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발령했다.

또 경기도에서 타 시‧도로 돼지 반출을 일주일간 금지하는 긴급조치와 함께 전국 양돈농가 6300호의 의심증상 발현여부 등 예찰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